<뉴스비즈>는 전문 인터넷경제신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한다. <뉴스비즈>는 우리 사회의 다양성과 창의성을 중시한다. 다양하고 특별한 콘텐츠들을 통해 독자들이 더 넓게 공감하면서 일자리 정보를 얻고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것을 약속드림과 동시에 취재·편집의 독립성을 원칙으로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제정하고 이를 준수할 것을 결의한다.

제1조 언론의 자유

<뉴스비즈>는 표현의 자유를 신장하고 건강한 공론의 장을 형성하기 위하여 다음 사항을 준수한다.

  1. (국민의 알권리 보장) <뉴스비즈>는 국민의 알권리 보장을 보도의 목적으로 삼는다.
  2. (표현의 자유 옹호) <뉴스비즈>는 건전한 여론의 형성에 장애가 되는 부당한 간섭을 배격하고, 이를 통해 편집의 자유, 나아가 표현의 자유를 옹호한다.
  3. (언론의 책임) <뉴스비즈>는 편집 및 표현의 자유가 이에 따르는 책임에 토대를 두고 있음을 명심하고, 건전한 여론의 형성, 공공복리의 증진, 문화의 창달, 국민의 기본권 수호에 노력한다.
  4. (언론의 독립) <뉴스비즈>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권력으로부터 독립해 언론활동을 하고, 이러한 권력의 압력과 청탁을 거부한다.
  5.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 보호) <뉴스비즈>는 공익이 우선하지 않는 한 개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않고, 개인의 사생활 보호에 노력한다.
  6. (편견과 차별의 금지) <뉴스비즈>는 인종, 민족, 지역, 신념, 종교, 나이, 성별, 직업, 학력, 계층, 지위 등에 대한 편견을 배제하고, 이러한 편견에 근거해 개인이나 집단을 차별하지 않는다.
  7. (사회적 약자 및 소수자 보호) <뉴스비즈>는 어린이, 장애인, 외국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이들의 견해에 유념한다.

제2조 언론의 책임

<뉴스비즈>는 사회의 공적기구로서 보도의 사실성, 정확성, 균형성을 추구하고 선정보도를 지양한다. 기사 작성 시 사실과 의견을 구분하고 보도 대상자의 반론권을 보장한다.


제3조 인격권의 보호

<뉴스비즈>는 공공의 이익에 관한 것으로 정당한 사유가 있지 않는 한 개인의 명예, 사생활, 개인정보 및 그 밖의 인격적 가치를 침해해서는 안 된다.


제4조 약자 보호와 차별 금지

<뉴스비즈>는 인종, 민족, 국적, 지역, 신념, 나이, 성별, 직업, 학력, 계층, 지위 등에 대한 편견과 차별, 혐오를 배제한다. 또한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리 보호에 앞장선다.


제5조 저작권 보호

<뉴스비즈>는 공표된 저작물을 보도에 활용하는 경우 반드시 출처를 표시하고 다른 언론사의 보도와 논평을 표절하지 않는다.


제6조 이해 상충

<뉴스비즈>는 모든 구성원은 취재·보도 과정에서 알게 된 정보를 이용해 부당한 이익을 취하지 않으며 금품이나 향응을 받아서는 안 된다. 회사는 기자에게 광고, 협찬, 판매 등을 요구해서는 안 되며 기자는 이에 응해서는 안 된다.


제7조 부당게재 또는 전송 금지

<뉴스비즈>는 동일하거나 유사한 기사를 반복 게재 또는 전송하지 않으며, 실시간 검색어 등의 오남용이나 과거 기사의 부당한 활용을 하지 않는다.


제8조 기사와 광고의 분리

<뉴스비즈>는 이용자가 광고를 기사로 오인하지 않도록 기사와 광고를 명확하게 구분해야 한다.


제9조 광고의 신뢰성 확보

<뉴스비즈>는 이용자에게 유용하고 신뢰를 주는 광고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선정적이거나 혐오스런 광고를 지양한다. 또한 이용자를 기망하지 않고 기사 가독성을 저해하지 않는 방법으로 광고를 배치한다.


제10조 이용자 참여

<뉴스비즈>는 이용자의 건전한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기사의 정당한 이용을 보장한다. 또한 이용자의 게시글 등으로 타인의 권리가 침해되지 않도록 노력한다.

시행일

2020년 01월 13일부터 시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