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술로 가수 故 신해철 음성 복원…생전 목소리 그대로 살려

이백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3 09:01:59
  • -
  • +
  • 인쇄
▲ 사진=KT

 

[뉴스비즈=이백수 기자] '마왕'이란 별명으로 불린 가수 故 신해철의 음성을 AI 기술로 다시 들을 수 있게 됐다.


KT는 AI 기술을 활용해 자체 개발한 개인화 음성합성 기술(P-TTS, Personalized Text to Speech)을 활용해 신해철이 2001년부터 2012년까지 11년간 진행했던 '신해철의 고스트스테이션' 라디오방송 데이터를 AI에 학습시켰다.

P-TTS 기술은 딥러닝을 이용해 짧은 시간의 음성데이터로 특정 인물의 목소리 합성이 가능하다.

KT는 "자사 AI는 단순하게 문장을 발음하는 수준을 넘어 발화 패턴이나 억양까지 학습해 신해철씨가 자연스럽게 말하는 것과 같은 목소리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구현된 신해철의 목소리는 라디오 방송 형태의 콘텐츠 'AI DJ, 신해철과의 만남'으로 확인할 수 있다.

KT는 코로나 시대의 인디밴드 어려움을 주제로 대중음악 정책에 관해 쓴 소리를 하는 신해철의 모습을 구현했다.

KT는 기가지니를 통해 3편의 콘텐츠를 10월 7일까지 제공한다. 기가지니에 '신해철 목소리 들려줘'라고 요청하면 들을 수 있다. 기가지니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은 17일 공개되는 KT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 'AI DJ, 신해철과의 만남'에는 신해철씨와 라디오 방송을 함께했던 '배철수의 음악캠프' 메인 작가이자 MBC 라디오방송 '배순탁의 비사이드(B-Side)'를 진행하고 있는 배순탁 작가도 참여했다.



뉴스비즈 / 이백수 기자 lbs@newsbiz.co.kr

[저작권자ⓒ 뉴스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백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