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실손의료보험 연계 관리 실태조사 등 근거 마련

양혜림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4 11:01:03
  • -
  • +
  • 인쇄

[뉴스비즈=양혜림 기자] 실손보험의 상품 구조 개편, 비급여 관리 강화, 보험료율 적정화 등이 추진될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의 상호 영향에 대해 조사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된 것인데, 정부가 내년부터 실손의료보험에 대해 전면적인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보건복지부와 금융위원회는 14일 '국민건강보험법' 및 '보험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개정안은 정부가 건강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이 서로 미치는 의료 이용량 및 의료비용 영향 등을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실태조사 실시 근거와 실태조사 실시 과정에서 필요한 자료 제출을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해 실손보험 상품구조 개편, 비급여 관리 강화, 보험료율 적정화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지금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실손보험의 지출 변화를 조사하고 있지만 실태조사에서는 실손보험 가입에 따른 의료 이용 변화 등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다.

 

실태조사로 실손보험 가입에 따라 의료 이용량이 변화했는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로 풍선효과가 발생했는지 등을 파악하면 관련 상품 구조를 개편하고 비급여를 관리할 수 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경상의료비 비중이 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로 2011년 6.0%에서 2015년 6.7%, 2019년 8.0%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신용정보원 가입자 통계 기준으로 3900만명에 달하는 민간 실손의료보험 가입자와 전 국민이 가입한 건강보험 상호 영향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고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특히 민간 실손의료보험은 미용·성형 등을 제외하고 환자가 전액 부담하는 모든 비급여를 보장하고 있어 과잉 진료와 비급여를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지목된다. 여기에 의료 행위에 대한 비용 등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건강보험과 달리, 수수료와 광고비 등 부가보험료가 포함돼 있지만 이는 비공개 사항이다.

법 시행은 공포 후 1년이 지난 날이며 연계심의위원회 등 구체적인 사항은 복지부와 금융위원회 동 소관 대통령령에 규정하기로 했다.

복지부 공인식 의료보장관리과장은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와 다수 국민이 가입한 민간 실손의료보험과의 상호 영향에 대한 정확한 실태 파악 및 제도개선의 법적 근거가 조속히 마련돼 국민의료비 부담 적정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스비즈 / 양혜림 기자 yhl@newsbiz.co.kr

[저작권자ⓒ 뉴스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혜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