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노동부,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관련 현대산업개발 압수수색

김진환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1:45:44
  • -
  • +
  • 인쇄
▲ 19일 오전 고용노동부,경찰 관계자들이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와 관련해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을 집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비즈=김진환 기자]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 원인과 책임자 규명 분야를 수사하는 경찰이 현대산업개발 본사 압수수색에 나섰다.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광주경찰청)는 19일 오전 서울 현대산업개발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광주지방고용노동청과 합동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본사 사무실에서 광주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공사, 안전, 계약 관련 서류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1일 붕괴사고가 발생한 직후 수사본부를 구성, 원인과 책임자 규명에 나섰다. 노동부도 광주고용노동청 지역산업재해수습본부를 중심으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번 붕괴사고는 화정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현장에서 39층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벌어졌다. 이로 인해 23~38층 구조물이 무너져 근로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5명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현재까지 경찰은 현대산업개발 측 현장소장과 직원, 감리, 하청업체 현장소장 등을 업무상 과실 치사와 건축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또 사고 현장 내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하청업체 3곳, 콘크리트 업체 10곳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18일에는 붕괴사고 현장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광범위하게 콘크리트 시료를 확보했다.

 

▲ 광주 건설 현장에서 잇따라 대형 사고를 일으킨 HDC현대산업개발의 정몽규 회장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현대산업개발 본사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침통한 표정으로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지난 17일 노형욱 국토부장관은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법규와 규정상 가장 강한 패널티가 주어져야 하지 않을까 싶다”라며 사실상 현대산업개발의 퇴출까지 언급하며 강하게 비난했다.

노 장관은 “조사에 따른 제대로 된 팩트를 확인하고, 거기에 맞는 합당한 처벌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건설산업기본법에는 ‘고의나 과실로 건설공사를 부실하게 시공해 시설물의 구조상 주요 부분에 중대한 손괴를 야기해 공중의 위험을 발생하게 한 경우’ 임의적으로 등록 말소가 가능하다고 규정돼 있다.

뉴스비즈/김진환 기자 gbat@newsbiz.co.kr

[저작권자ⓒ 뉴스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