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램 가격 내년 15~20%가량 하락 전망…“출하량 늘어 매출에는 타격 없어

이백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5:35:19
  • -
  • +
  • 인쇄
▲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사진=삼성전자

 

[뉴스비즈=이백수 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 기업들이 주력하는 메모리 반도체 D램의 가격이 내년 평균 15∼20%가량 추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3일 대만의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초 시작된 D램 가격 상승세가 4분기 하락세로 전환하고, 내년에는 본격적인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했다.

D램 고객사들의 재고 증가 영향으로 공급이 수요를 추월해 평균 가격이 전반적으로 떨어질 것이라고 트렌드포스는 설명했다.

D램 시장을 주도하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미국 마이크론 등 3개 기업 비트 단위 D램 공급은 내년 17.9% 증가하는 반면 수요는 16.3%만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D램 1위 기업 삼성전자는 평택 2라인을 중심으로 D램 공급량을 내년 19.6% 늘려 3개 업체 중 공급량이 가장 많이 증가할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내다봤다.

트렌드포스는 "D램 가격은 올해 4분기 전 분기 대비 3∼8% 하락하기 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하락세를 유지할 것"이라며 "내년에 D램 평균 판매가격은 올해보다 15∼20%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다만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출하량도 비슷한 수준으로 늘어 전체 D램 시장 매출은 올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뉴스비즈 / 이백수 기자 lbs@newsbiz.co.kr

[저작권자ⓒ 뉴스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백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